혼다 파일럿 시승기

이전 익스플로러 시승기에 이은

패밀리카 바꾸기를 위한 시승입니다.    http://cromi.com/?p=824

중복이지만 아이는 셋 10세 여아 , 8세 여아 , 3세 남아 입니다.

아~~~주 가끔 어머니를 모시고 다닐 때가 있고

또 어쩌다 한번 캠핑 같은 여행도 계획 합니다.

 

제한 사항은 와이프와, 첫째가 멀미가 심하고

둘째는 좀 약하긴 한데 환기. 답답함을 못참아 합니다 ( 새차 냄새 같은)

셋째는 미확인 입니다..

 

 

시승코스는 부산 광안점에서 출발하여 광안대교 한바퀴 정도 입니다

모델은 단일트림인 혼다 파일럿 3.5 이며 AWD 모델입니다.

 

이전 익스 시승과는 다른 주행경로라서 절대적으로 비교는 어렵습니다만

시내 주행간의 느낌은 사뭇 다름이 느껴지기도 했고 동일한 느낌도 있긴 했습니다.

착좌감 짧은 시간이라 그리 길진 않지만 익스와 마찬가지로 높이 + 밀러까지의 거리로
조금 불편한감은 익숙해져야 하는 부분이라서 괜찮았습니다

역시나 문짝 두께는 괜찮더군요

 

회전반경은 (테스트 불가능) : 울산 사람이 부산에서 유연한 운전은 쉽지 않았습니다.

가속시 느낌은 엑셀과 동시에 느껴지더군요 정차후 출발 이라든지
주행중 가속의 느낌은 괜찮았고

4륜의 효과를 누릴만한 코스가 아니라서 일반적인 느낌으로만 확인 되었습니다.

통풍시트는 없고 대신 1. 2열 열선시트는 있습니다 (익스는 2열 열선 없음)
– 셋째가 열선 스위치 가동시켜서 후끈함을 느끼게 했습니다..

2열 에어콘은 센터 콘솔에 3열 에어콘은 천정에 있으며
2열 에어콘 조절은 2열에서 3열 에어콘 조절은 1열에서 조절 가능하게 되어있습니다.

 

브레이크는 초반에 몰려있진 않고 고르게 분배된거 같은 느낌을 받았고

 

3열 공간은 익스에 비해서 좀더 넓었습니다 (익스는 2명 좌석, 파일럿은 3명 좌석)

 

좋은점
2열의 앞뒤 슬라이딩 6:4 좌우 전부 가능
3열 공간이 더 넖음
부드러운 가속과 풍절은 절제등 소음이 거의 없었음
연속 잔진동 억제력은 괜찮은편
공인연비 8.9
터보렉 없음
후방카메라 시야 3가지 (탑뷰, 180뷰,일반뷰)
아틀란 네비 사용

 

그럭저럭한점
ACC 기능이 30km 까지 유지
큐어시스트 없음
운전석 조절 (시동끌때 초기화 기능 없음)

 

아쉬운점
패들쉬프트 없음 / 스포츠모드 없음
전방 센서만 존재 (카메라 확인 없음)
자동 주차 , 자동 출차 기능 부재
통풍시트 없음
파노라마 선루프 아님 (1열 선루프)
액티브 하이빔 기능 없음
2.3열 가운데시트 벨트가 천정에서 내려옴 (익스는 좌석에서 )

 

미확인 사항
방지턱 넘는 느낌 확인

 

왠지 이게 정리가 않되는 느낌은… 막내가 시승중에
대형 사고를 칠뻔해서 (시승차 바로 구매 할뻔 했음…)
그후엔 뭔가 딜러랑 제대로 이야기도 못해본거 같습니다

딜러도 당황 저두 당황….

포드 익스플로러 2.3 에코부스트 시승기

거창하지도 않진만 그래도 조금은 남겨놔야할거 같아서요

 

울산 포드 전시장

 

아이셋 10세여아 8세여아 3세남아 이제 스슬 놀러 다닐때가 되어갑니다

 

인근 (차로 10~30분) 정도 거리에 공원이거나 휴양림 또는 캠핑을 할때에 짐이 제법 됩니다.

전문 캠퍼가 아님에도 애들 물건 + 이것 저것하면

기존 산타페(SM)의 뒷트렁크가 짐으로 다 가려지는 상황이라

 

7인승 suv 또는 미니 밴을 염두해 두고 스슬 타켓을 좁혀 가던차에

 

첫시승을 하게 되었네요

 

포드 익스플로러 2.3 에코 부스터 모델입니다

 

대략 한시간 정도 국도 변을 주로 출퇴근 하는 경로를 달려보니 비교가 되긴 하더군요

 

착좌감 은 괜찮으나 아무래도 도어의 높이가 높아서 밀러 확인+ 돌아보기 하는 습관에서는 거북하긴 했습니다만

문짝의 두께로 괜찮았습니다.

 

일반적인 유턴 회전 반경도 그럭저럭 .

 

가속시 초반에 가속되는 느낌이 마치 디젤 터보랑 같은데 반응은 좀더 빨리 나오긴 하더군요

 

4륜의 효과는 처음 보는것이라서 조금 신기하기도 하고 코너링에서 안정적으로 보여줬습니다.

 

통풍시트 효과는 뭐… 그리고 2열. 3열 에어콘도… 괜찮은데

 

새차 냄새가 어후.. 장난 아니더군요 1만 키로정도 시승을 한 차 이라도 ㅡㅡ;;

 

브레이크는 살짝 아쉽게도 느껴지지만 무게로 인한 느낌인듯 하고

 

리얼 3열을 쓰기엔 좋더군요 2열의 가운데 좌석의 안전벨트도 좌석 부착식이라서 쓰긴 괜찬아 보이구요

 

좋은점

3열 펼친후 트렁크 공간

3열 자동 폴딩

3열 탑승시 2열 처리 방안

1열 안마기능..

운전석 조절 (시동시 초기화 이후 메모리 기능까지 조절)

패들 쉬프트 및 스포츠 모드

노면 잔진동 억제력..

방지턱 넘어가는 느낌 (40 ~70 에서 굿)

 

그럭저럭한점

어라운드뷰는 아니지만 전방 180 후방 180 뷰가 있어서 뭐 참을만 하긴 했습니다.

개취 이지만 아이나비 및 구동 방식

연속적인 잔진동시 걸러내지 못함

방지턱 넘어가는 느낌 (80 이상에선 그럭저럭)

긴급 제동 시스템

 

 

아쉬운점은

긴급 제동 시스템 부재와    (존재유무 확인: 딜러 설명 불충분 ) 

어댑티드 크루즈에서의 자동 출발이 없더군요

전방 장애물 알람과 전방 출발 알람( 이건 미확인) 이 있다곤 했습니다만

전방 장애물 알람은 총 4번의 알람중 음… 한번은 정상작동 세번은 오류가 뜨더군요 ..

그나마 한번도 의심스러운점이 약간 있었고..

연비… 공인. 7.9 시내주행 6.6 인데 보통.. 5~6찍는 상황

 

시승차의 새차 냄새 .(두통 유발)

 

미확인점

자동 주차 (수직.평행)

자동 출차

Auto 하이빔 컨트롤

견인 장비 대응 시스템 (스웨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