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보관물: Camping

th011 신불산 등억캠핑장

+ 놀이터 제일 가까운 곳
+ 무시동히터 소음 신경 안써도 되는곳
+ 신규 장비 및 테스트 모드 없음 !!

호기롭게 테스트 해본 설치 시간 재어보기…

금요일 7시 퇴근후 텐트 + 타프쉘 혼자서 설치
총 소요시간 1시간 30분
시간을 재 보니깐 한시간 이상 걸리는걸 확인했음

함께쓰기 데이터 15기가 사용 완료 (금.토.일)
추가 데이터 방법 모색... 

토요일엔 다같이 외출 도서관으로  수업 참여를 인한 전가족 외출
토요일 낮에 많이 못놀아서 아쉬워 햇지만  
일요일에 느긋하게 철수하기로해서  편히   먹고 놀고 치우고
쉬엄쉬엄..  

다음캠을 위해서 짐을 산타페에다 놔두기  이외로 많이들어가넹
캐리어/ 냉동고만 위로 올리고  나머지 짐들은 그대로 산타페에
트렁크.2열.조수석까지 가득 들어참  ㅋㅋㅋ
그래도 다 넣어두니깐 훨씬 짐정리 시간이 짧아짐. 

굿~    

같은 사진이라.. 찍을 이유도 ... 없고.~~ 

th010 울주해양레포츠센터 캠핑장






 

해돋이를 보려고 강행한  울주해양레포츠 캠핑장 E1 사이트..

이날따라 바람은 크게 않불었는데…   파도소리는  굉장했었음..

첫째날  1호기가  파도소리에 잠설쳤다고 이야기 할만큼   위협적으로 파파팍 !!!

 

날씨가 추우니 흔들리는 손…. ㅋㅋㅋ 다시 시도..

좀 나아졌네요..

비슷한 곳에서  훤할때…

뭐.. 타프쉘 치는 각이 이제 좀  여유로워 졌나 봅니다..

 

 

이날의 해변은 조용합니다..  낮에는….     일출전에는 사람들이 많아졌지만..

 

그래도 간절곶에 비할순 없더라구요     31일 오후 3시에 가니 이미 현장 차단중…  ㅋㅋㅋㅋ

 

 

이번 캠핑의 첫번째 목적

3호기가 그렇게 좋아하는 모래 놀이를 하루종일 원없이 했습니다..

마~~~~~~~~음껏..

두번째 목적인  일출 보기…

2.3호기는  못깨고…   컨디션 않좋았던  1호기만 같이 봤네요.

 

캠핑정리

+ 일출용 사이트
+ 바다랑 인접
+ 짊옮기기 최장거리..

E1 사이트가 4*6 이라서 타프쉘+ 홀릭리더 조합으로서는 데크가 작음
부득이하게 데크를 오버해서 사잍트 구축…
바로 앞은 보도블럭이라서 테이블에다 스트링 결속
모래 사장이라서 펜스에 스트링 결속 결론은 팩 2개도 겨우….

데크팩 + 알루미늄 비너는 데크사이가 좁은 곳에서는 사용이 힘듬
데크팩이 휘어짐이 심함 (끼울때에 휘어 지거나 , 설치 이후 영향으로 휘어짐)
알루미늄 비너는 고정력이 약함 강철 비너너.. 아님 데크팩에 직결 해야할듯

분실 우려로 데크팩 + 비너 조합이 좋으나 영… 둘중에 하나라도 비실거리면
데크 구축이후 폐기 되는 장비가 나옴..

울주해양레포츠 갈때마다 몇개씩 폐기가 됨.. (데크팩 4개 , 비너 3개)

홀릭 리더의 옆 창문으로 정확하게 일출을 볼수 있었음 덕분에 따뜻하게
기다리면서 볼수 있는 상황..

가습기의 효용성에 대해서 의문이 듬..
가습기 (시간당 300cc 정도 사용)으로는 표시가 나지 않음
. 면텐트라서?
. 가습용량이 너무 적어서?

두번째로 하기에는 없을때나 있을때나 습도가 1 차이도 않남…
둘쨋날에는 가습기 없이…. 그냥 극세사 타월 5개 널어둔게 전부이나
일시적으로 5~6% 정도 증가함… 대신 금방 말라 버림

화장실은 극단적으로 가까워 져서 좋음.
바로 앞 백사장에서 3호기 원없이 모래놀이 가능

애들이 얇아서 그런지 펜스 사이를 비집고 다님…ㅡ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