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보관물: Camping

Th026 신불산 등억야영장

Windy  5월 12일 10시  조회 내역 

Windy 5월 14일  9시  조회내역

비소식은 길어지고..

돌풍은  좀 줄었는데.. 일요일도 늦게 철수 해야 하는 상황으로…


37번 사이트 // 2박 (금.토)
+ 코로나 울산 1번 발표 이후 첫 캠핑
+ 4회 연기 및 취소 처리 이후 캠핑
+ 제한 사항 (코로나로 인한 샤워실 사용 금지 , 마스크 착용)
+ 리더 + 타프쉘 조합 예정
+ 돌풍 지수 확인 필요
+ 등억 밥그릴 , 토탈 3회차 (웨버차콜 2봉 예약)
+ 라쳇 사용
+ 에코맷 사용
+ 등억 오징어 팩 2회차
+ 랜턴 스탠드 사용
+ 금) 2시 구축 / 3시 ~7시 1.2호 학원 / 저녁 식사
+ 토)
+ 일) 오후 철수 예정

– 등억 야영장 첫 주말 오픈
– 너무 오랜만의 캠핑이라 준비가 좀 않되었던거 같음
– 시설 이용 제한 사항 (사이트 간격 이격, 샤워실 사용금지 ,화장실 간격 이격)
– 리더+타프쉘 은 좋으나 다시금 우천시에는 결로가 많이 불편함
– 돌풍은 없던 이야기
– 밥그릴은 진리 다만 코스트코 차콜과 웨버 차콜과 가격 비교는 필요함
.10시 부터 저녁까지 지속적인 운영시 웨버 1봉지 소진
.생선(가지미), 고기류 (돼지 목살), 소시지는 최상단에서 간접열원으로 처리해야 안정적임
– 라쳇 사용은 획기적임 풀어짐 없고 설치시 쉬움
.라쳇으로 인한 크기 조금 아쉬움
.특정 부분에 로프가 짧음
.리더/ 타프쉘에 사용했는데 주로 타프쉘에 써야할듯
.리더는 바람에 또는 팩다운에 강함
– 에코맷은 등억에서 450/750/1500 다 문제는 없음
.리더내부는 아슬아슬하게 데워짐(문 다닫고 Full 모드에서 25도 도달 가능)
.450 또는 750에서는 아슬 아슬함
.Full Time 가동에는 아무런 문제 없었음
– 오징어팩은 등억처럼 틈 사이가 큰곳은 약간 불편하긴 하나 코어팩 같지는 않음
.길이조절팩이 좀더 확고한 고정이 될듯
– 랜턴 스탠드의 원래용도로는 제대로 못씀 (야간에 밖에서 차콜을 운영하지 않음)
.이동이 용이하여 필요히 주방 랜턴 지지대 / 야간 스피커 + 조명용
– 일요일 오후 늦게 철수는 예약이 되지 않아서 포기

.너무 오랜만에 가는 캠핑이다 보니 준비가 그리고 시설의 운영이 매끄럽게
되지 않고 그냥 흘러갔었다
금요일에는 내내 비가 오락가락하여 사이트 구축시에 비를 쫄딱 맞으면서
구축을 했었고 물품 구매 이런것도 조금 불편한 상태
입구에서 발열체크 이후 손목에 출입 확인용 손목띠 체결 그리고 기타 주의사항
확인 등등 제한 사항이 여러가지였고 사이트는 37번 사이트이다보니 출입구 쪽에서
너무 너무 가까웠고 화장실은 특히 남자 화장실은 멀고
금요일 내내 내리는 비로 인하여 저녁에 다 같이 모인 시간에는 천정에서 결로로 인한
물이 흘러내림이 꽤나 불편하게 되어서 대용할 제품을 생각해보는게 되었고

.토요일 오전엔 비가 오지 않고 간간히 비치는 해로 기대를 하게 만듬
둘째 반깁스 상태라 자유롭게 놀지는 못하고 샤워실 운영 중단으로 모래놀이 금지
한번씩 크게 돌아보는 산책 + 노트북으로 유튭 & PS4 리모트 플레이
와이프가 간만에 한잔 하면서 대화를 지속 하려고 했으나 늘상 먹던 와인을 빼고
진로 + 깔라만시소주 + 소다톡 조합은 다 실패 (역시 술은 달달해야…ㅋㅋ)

.밥 그릴 운영은 돼지 목살 3cm 두께 복사열로 인한 구이 방식 애들이 많이 좋아함
점차 고기가 두꺼워짐
일차 시도는 기존 목살보다 약간더 두꺼운(식육점 일반컷트)
이차 시도(이번) 3cm 정도 인데 역시나 잘 나옴
목살 구이에 + 파채를 곁글여서 파닭처럼 먹으며 꿀맛

기본 소시지 구이는 역시나 손잡이 만들어서 주면 막내는 최애템

가자미 3마리 구이 너무 바싹 구워서 애들이 퍽퍽하다고함 (굽는 시간 조절 필요)

쥐포는 역시나 다들 좋아함

.사이드 메뉴로 순대국밥 / 감자탕에서 애들은 순대국 어른은 감자탕 + 소주 조합이 최고

.일요일 아침부터 햋빛이 쨍쨍 했고 1시까지 철수 시간을 맞추기 위해서 기상후 후다닥 아침먹고
전체 정리는 오래 걸리지 않았음
전부다 뽀송하게 건조했고

.다음을 준비하기 위하여 6월 캠핑체제로 변환
무시동 히터 셋트는 집으로 이동 조치
가습기 가방 집으로 이동 조치
에코맷은 일단 집으로
모기향 셋트는 대기 상태
스크린락 이너는 집으로 이동

.타 사이트에서 본거
큰 타프 아래에 스크린락 이너 설치 및 출입구쪽 가림막 설치 한곳 확인
이너텐트 아래엔 방수포 조치
타프와 연결은 웨빙으로 마무리 하여 깔끔하게 펼쳐진 상황

 

Th025 울주해양레포츠

B5 (6*4)
+ 밥 그릴 사용 2회차 (생선 & 목살)
+ 웨버 차콜은 소진 다하고 그후엔 코스트코 차콜 예정 (가격이 저렴)
+ 석쇠망은 기존꺼 소진 필요함
+ 그릴 & 기타도구 & 차콜 부피 줄이는 방안 .. 고려중
+ 무시동히터 주변도구 줄이기 (부피)

– 우여곡절이 많은 25회차
– 오후 2시경 사이트구축 시간에 돌풍지수 30 (windy 기준) 장난 아님
스틸 메인폴데 연결고리 끊어짐 ( 폐기처리됨)
1시간 가량 준비를 했지만 매번 불어오는 돌풍에 타프쉘의 주폴을
세우지 못하여서 결국 리더로 교체하기로 하여 집으로 이동 3시 반 ~ 4시반
1시간 버림
– 리더 구축 20분 / 내부 정리 10분 역시 사이트 구축은 리더가 짱 임
– 내부에 무시동히터 두고 배기구는 2개 연장하여 외부로 보냄
미니테이블 2개로 한개는 본채 또다른건 연료통 받침
펄스모드 2.4 로 20시간 정도 가동 (5시 ~ 익일 1시)
실내온도는 22 ~ 26까지 유지 천장 오픈 & 창문 오픈
새벽 타임에는 약간 떨어짐 전면 하단만 오픈 한 상태로 취침
.멀티탭,전원탭, 연료공급라인, 배기구셋4개 ,소음기4개, (송풍라인제거하여 부피를 줄여보자)
– 우럭 구이 + 밥그릴 + 웨버 차콜 조합은 괜찮음 다만 시간이 좀 걸리고
뒤집는 기술이 부족하기도 하여 약간 어렵긴 하나 손질되어 받은 생선이면
별 문제 없을듯 함 (중요는 손질 여부)
– 밥그릴 사용은 돼지목살 + 쥐포구이 + 우럭구이 + 쫀드기 + 감바스
웨버 고애니웨어보단 효용성이 좀더 좋음 바닥 형태가 X 자형태 이다보니
아무래도 재가 많이 생기는 차콜의 경우에 좀 애매함 재가 적게 생기는
비장탄 계열을 한번 확인 해봐야할듯하며
이전에사용하고 남은 1/4 와 1팩 전부 소진 (오후5 ~ 10시 오전9 ~ 11시)
– 리더로 사이트 구축하고 내부에 무시동 히터 + 가스버너 설치 하고 외부엔 밥그릴 설치
데우고 끓이고 하는건 리더 내부에서 조치 하고 기름 관련이나 굽는거는 밥그릴 통해서
처리하면 되고 리더 가드가 없어도 괜찮은듯 약간의 바람엔 문제가 있고
비가 오는경우에는 리더가 많이 아쉽게 되지만 다른 방안이 필요함
– 리더 + 멀티타프 사용의 조합에다가 가드 설치하면 딱 미스테리야랑 동일한 사이즈가 나옴
약간은 아쉬움이 남은 형태 (죽는공간이 너무 많음 )
우천시가 아니면 리더 내부 + 외부엔 그릴사용이 최적으로 보임 필요시에 타프는 조절할
필요가 있어 보임
– 오징어팩 사용은 괜찮음 최초 사용이라 약간 버벅 거렷지만 리더 풀셋 고정은 문제 없음
타프쉘에서는 약간 고민됨
코어팩은 향후에 사용에 대한 고민이 필요함
콜팩은 40 과 30이 주종인데 무게를 줄일 필요가 있어 보임 갯수 파악해서 조절 필요함
. 탑쉘 메인용 40 4개 / 사이드용 12 or 6 개
. 리더 메인.사이드 8개 + 4개 30 사이즈
– 아이폰+AV 어댑터 조합은 사용은 가능하나 많이 불편하여 아이들이 사용하기에는 부적합함
해당 시도는 포기
– 밥그릴의 구조상 차콜 집게는 기존 보다 훨씬 긴 타입으로 교체 필요하고
가죽 장갑에서 가루가 많이 뭍어나와서 세척 또는 교체 진행해야할듯 함
– 밥그릴에 달고나는 불의 힘이 약하여 직화로 올려야지만 설탕이 녹음 간만에 하는거라
예전의 스킬?이 나오질 않음
– 외부 취사에 필요한 방풍막이 보강 되어야함 바람에 열기 손실 또는 방풍막 쓰러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