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보관물: 울주해양레포츠센터캠핑장

TH023 울주해양레포츠

# 울주해양레포츠센터 http://xn--om2bi2o9qdy7a48exzk3vf68fzzd.kr/
http://울주해양레포츠센터.kr/reserve/reserve?day=2019-05-16&cate_no=a&ps_no=7
약 51분 | 총34.21km
성수기 2.4만 / 비수기(주말 :2만, 평일:1.6) 20% 할인후
A구역 사이트 Only
14:00 ~ 익일 13:00
예약(익월 예약)은 매월 1일 10시부터 실시합니다.
D19 6*4 사이트

+ 1월 첫 캠핑 3주 연속 캠핑
+ 설 연휴 / 제사로 인하여 1월은 더이상 캠핑 없슴.
+ 타프쉘 + 스크린락

– 3주 연속 캠핑은 조금 피곤하긴 하지만 역시나 놀기에는 해양 만한곳이 없음
– 이후의 캠핑은 2월달 되어야 가능함
– 타프쉘 + 스크린락 3회차 캠핑 이라서 이제서야 조금 형태가 잡힘
빠진물건이 홀릭리더 , 냉동고, 웨버
교체된물건 정리박스2개 가 수납가방 대체 1개
추가된물건 퀵보드,트라이더,스케이드보드, 헬멧3개
공간 많이 생김 (2열에 물건없고,뒷유리로 차량이 보이는 상황)
산타페에 정리할 물건 다 수납되고 공간확보 가능
260 사이즈 변경?
리더는 3.3미터 스크린락은 3.6 미터급 (에어박스는 3미터?)
– 교체된 이불 사용감은 최고(개당 9900원) 이전의 침낭과 비교가 않되는 수준
저렴한 가격에 최고의 효과인듯 전기매트 + 무시동히터 + 이불 조합은 따뜻
애들은 덥다고 이불 차고 잠 (외부온도 1~2도 실내 22도 펄스 2.7 , 매트 3 설정)
– 동계 또는 자리가 좁은 사이트 (6*4이하) 에서는 스크린락 + 타프쉘 조합으로 운영가능
– 타프쉘 설치시 똥바람 장난 아님 가설치 팩다운이 자주 뽑혀서 곤란한 상황이 연출됨
길이조절팩으로 완료 코어팩 보다는 길이조절팩이 나은듯 하고
오징어팩인가 하는거 고려 해봐야 하나 싶음 (일단 코어팩 파손이 되는경우에)

= 간만에 날씨는 포근하듯이 좋았고 카트로 옮겨야하는 D19번 사이트 이긴 했지만 짐을 확
줄여서 그런지 그다지 부담이 되지 않았음 뒷유리에 다른 차가 보일정도만 짐을 적재해서
확실히 줄어들었음 이제 주방용품 2박스 이외에는 가방에 수납을 하게 됨으로써
확연하게 줄일수 있었음 향후에 길이 조절 폴대로 대체 하면 부피 무게 둘다 줄일수
있을것으로 판단됨 놀이기구(축구공,퀵보드,트라이더,스케이트보드)를 가져갈때에 만족도가
훨씬더 좋은듯 하고 시간 보내기도 많이 좋음
다만 날씨가 비가 온다던지 하는경우에는 많은 변수가 생김 (결로로 인한 불편사항) 이것만
주의하면 괜찮을듯 하며 먼거리 이동에도 별 문제는 없어 보임. (식자재 공급 문제만 해결되면)

th019 울주해양레포츠센터

# 울주해양레포츠센터 http://xn--om2bi2o9qdy7a48exzk3vf68fzzd.kr/
약 51분 | 총34.21km
성수기 2.4만 / 비수기(주말 :2만, 평일:1.6) 20% 할인후
14:00 ~ 익일 13:00
예약(익월 예약)은 매월 1일 10시부터 실시합니다.

+ B12번 사이트 (6*4 사이즈)
+ 스크린락 이너룸 테스트
+ 1박 짜리 민규 화동제 5시 이동.
+ 짐싸는건 금,토 오전 조치 예정
+ 저녁(고기), 아침() 메뉴는 초간단
+ 해양에서 1박은 처음
+ 목살
+

– 급하게 B6번 사이트 (4*4)에서 변경한 사이트 좀더 크니깐

– 스크린락 이너룸 제품 첫 사용은 대만족 미듐 사이즈 타프쉘에
딱 반만 이너룸 반은 리빙룸으로 사용할수 있게되었음
이너룸의 고리용 고무줄의 텐션이 너무 강해서 타프쉘이 찌그러지듯이
설치가 되긴 하지만 조용히 잘 넘었갔고 추가로 스틸폴대 컷팅을 해서
딱딱 맞춰서 6개의 사이드폴대 가 잘 쳐졌었음 보강 사항으로 이너룸의 고무줄을
바로 걸지말고 다른 고리를 통해서 연장하는 방법으로 이너룸을 설치 해야할듯

– 알리 구매한 불 작대기? 차콜에 불 붙이기에는 적합함.. 다만
붉은색 불꽃이 나오는 관계로 그을음이 좀 생김

 

알리 소개 이미지..  

– 목살 구이는 휴양림 이후에 처음으로 재 시도 해보는 고기 구이
역시 목살은 두께 3cm 정도로 컷팅을 해야 익히기 적당하고 맛도 적당함
덩어리로 구워서 소분 하면서 먹을수 있도록 유도 하는것이 제일 좋은듯

– 와인 한벙 하루저녁에 완료 가능

– 무시동히터는 펄스모드 1.8로 듀얼 작동 시켰는데 타프쉘의 출입구로 사용하는
문을 하단 40cm 정도 열어놓고 사용시에는 약간 따뜻한 느낌정도 이었는데
다 닫은 상태 (새벽 3시후)에는 더운 느낌이 있었음 3.7 * 3.8 사이즈의
타프쉘을 데우는 역활에서 듀얼 무시동히터는 그 용량이 넘침.
타프쉘과 리더의 조합에서 괜찮았고 아무래도 바닥에 방수포를 풀로 다 까니깐
그 열기 보존이 확실하게 잘 되는거 같았음
연료 소모량은 메인연료통 거의 가득에서 추가 주유없이 사용을 했고 잔류 3~4리터
정도 남은것으로 추정 다음 2박인 입화산에 준비는 3통 모두 가득 채워야 하는 상황


– 저녁.아침의 일정이라 식사 메뉴는 단촐
– 다음날 오후 5시까지 연장하여 등억에서 하루를 더 연장하는 효과를 누렸음.

– 전기 매트 반쪽이 고장으로 인하여 한쪽은 따뜻했고 반대는 아무런 효과 없음
내부 단선추정됨 , 처리 방안 고민중

– 홀릭리더 / 냉동고 빼고 움직여서 내부 공간은 확실이 빈곳이 티가남

– 후방 견인장치 및 랙 고민중 아이들 발아래 짐 줄이기

캠핑 2년차 이제 19회 완료 이번 가을은 자리 잡기도 힘들고 날씨도 도와주지 않고
회사일로도 꽤나 험난한 일정이 계속이 되니깐 살짝 지치기도 한 상황에서

짧은 시간에 이용하는 캠핑으로써 텐트 치고 밥먹고 자고 일어나서 씻고 정리하고
다시 텐트 걷고 집에오는 너무나 단순한 일정이고 딱히 다른걸 할만한 시간도 않되었지만
그래도 한번 나가서 바람을 쐬고 왔다는 그거 하나에 기분이 꽤나 좋아지는 그런 시간…
짧지만 너무 좋다.. 자주좀 가자 9수는 이제 지나간거 같으니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