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보관물: 혼다오딧세이

2018.07 비학산 자연휴양림 th001

첫 캠핑을 위한 출발 모드..

비학산 오토 캠핑장  데크 3번  2박  http://forest.ipohang.org/

<오후 3시 입실  12시 퇴실 >

작년 카라반에서  2박..했었던곳

– 사이트에서 세척장 거리가 좀 되고

– 화장실은 깨끗 , 샤워시설은  차가운 물만 Only

– 데크는 6개 정도 이며 놀이시설은  휴양림 상단쪽으로 이동 해야함

– 입구> 오토캠핑> 카라반> 휴양림> 수영놀이시설> 휴양림건물   순서임..

-데크 사이즈는  4*4로  작음  (5 * 8로 개선 필요함)

-오딧세이에 짐이 가득

. 에버쿨 50L / TUGA 폴리 텐트(2.6 * 2.6) / 코스트코 콜맨 쉘터 ( 4*4) / 체어 4개 / 릴렉스 2개

.에어매트(200*260*10) 그외 기타… 장비들

쉘터의 역활이 꽤 크게 작용하고 첫 개시 캠이라서  정리가 않됨 ㄷㄷㄷㄷ

결정적으로 나무 데크의 사이즈가 4m * 4m 이라서 텐트 이외엔 작업 불가능

오른쪽 쉘터가 차지한 공간은 차량 주차 공간  끝나면 바로 옆사이트 데크

 

물놀이 시설 딱 저 크기에   물은 지하수로 차가움

날씨가 쾌청해야지 햇살에 데워짐  않그럼   파란 입술들을 볼수 있음

수심이 깊진 않아서  4세 이상 부터 무리 없음

 

캠핑 정리

해조류 ( 새우 ,조개 )  아이들 취향이 아님… 고기 Only

차가운 생수는 스탠리 워터저그 3.8 L 에  하루 2번 정도 리필 필요함  ( 7.5 리터가 더 좋았던가….?)

식사 메뉴중  (찌게류는  소분 분할하여 데우기만 가능하도록 유도)

랜턴 필요 함 기존의 랜턴류 ( 선물 받은류…  어두움 … 너무 어두움)

직화오븐류 필요성이 낮음 ( 롯지 삼겹살 불판이 효과적)

방풍막 중형 정도 필요함 (버너 수량 만큼)

모기향 연소기 3개로는  약간 부족

 

 

오딧세이 운행 기록 1년차 (11월 9일 ~ 12월 31일)

2017년  11월 9일 출고   12월 31일까지 운행

누적 운행거리  2509 km

총주유비 : 331,664 원

총 주유량: 308L

보험비: 46만   (510,540원 – 카드할인 3만 – 블박할인 2만 )

자동차세금 : 131,040원

등록부대비용:

## 추가 옵션  및 장비

. 레이노 선틴 S7 (전면.후면.측면, 선루프 30%)  : 추가금 처리

.팅크웨어 아이나비 QXD1000α   : 추가금 처리

. RF 타입 하이패스 : 딜러 서비스

.보조 배터리  : 추가 배선요청 ( 시거잭배선 -> 보조배터리 ->  블랙박스)

.E8372 LTE Wingle  (LTE 라우터)

.미라캐스트 (딜러선물)

. apple AV 디지털 어댑터 ( 지인 선물)

.꺽임 HDMI 케이블 (옥션 구매)

.킥매트  (옥션 구매)

.isofix 래치벨트  (옥션 구매)

.IR 헤드셋 (아마존 구매)

.구매 진행 중 ( 3열 폴딩매트, 딥 매트 아마존 구매 배송중)

 

## 예상 물품

.예상 물품 1.2.3열 바닥 매트

. 어라운드뷰

. 견인장치 : 자전거 거치대 연동

.자전거 거치대 Set (2~5 Ea)

## 연비소감

평균 연비 9.2 대역에서  더 낮은 경우는 극히 시내주행일 경우고

지방의 일반적인 상황에서는  늘상 9.7~9.9 사이를 오가는 형태로  운행 되며  고속도로 운행시   ~120  정도에  rpm 1500 ~ 1700정도 유지되고 또한 9단 ~10단정도 유지 되어  아무래도 3.5L의 연비에서 카니발 대비 좀더 나은 현황을 보여줍니다.

 

## 운행 소감

출발과 그리고 60대역   100 대역까지  부드럽게 가속 및 변속이 됩니다

10단의 다단미션으로 인한 부드러운 변속이 그 혜택인거 같고  또한  3.5L의 엔진으로

밀어주는 힘은 이전 산타페에서 초반에 몰려있는 출력(디젤)과 그 느낌이 다릅니다

산타페 느낌은  익스플로러 2.3과 거의 비슷한 상황입니다 (당연한  터보차저라서 그렇겠지요)

핸들링의 느낌은 익스.파일럿>>오딧세이>>>>> 산타페. 이러고 싶습니다.

코너회전시 차량 안정성은  4륜보단 못하지만   올뉴소렌토보단 좋았습니다.

 

##  2.3열 승차감

아이들이 멀미를하는 상황이라 2.3열 승차감이 꽤나 중요합니다

산타페는 30분이 거의 리밋트… (고속도로 휴게소 마다 휴식 모드)

현재로써는 그래도 휴게소 마다 쉬긴 합니다  3호기(3세) 때문에 그렇지 않곤 힘드네요

그래도 그나마 장거리 (편도 150km) 까진 별 탈없이 잘 앉아서 가고 제가 운전시에도

해당 피로감은 이전의 산타페, 아반떼와는 차이가 큽니다.

 

## 2.3열 미디어 그리고 시트운영

천정형 미디어는 현재 HDMI 포트를 이용하여  아이폰 AV어댑터로 연결 그리고 Nplayer 로 동영상을 보여줍니다.

무선을 통한 미라캐스트를 테스트를 했지만  아무래도 무선의  출렁임과  내부에 lte 라우터가 존재함으로써  충돌로 인한 손실을 무시할순 없네요..

미디어 음향도   뒷자리 (2.3열)만 가능해서 영화 보여줘도  1열에서 대화가 무리가 없는게 특징입니다.

 

시트운영은 광고와 마찬가지로 자유로우나 현 1.2.3호기의 상태로는 1열.2열에 집중하고..

3호기 초등정도때에 3열로 독립? 할수 있을거 같습니다.

내장 헤드셋과 추가된 무선적외선 방식 헤드셋으로 충분히 커버가 가능하며 필요시

적외선은 더 추가를 할수 있는거 같습니다.

## 적재 공간

2열까지 사용하고  3열은 폴딩해서 둠으로써 그 공간은 무지 무지 넓습니다.

공간 최대화를 끌어내서 골프 우산이 가로에 어느곳이라도 둘수있고

세로는 ㅡㅡ;; 넘칩니다.   굳이 단점을 꼽자면  너무 깊어서 꺼낼때 기어서 가야하는정도..

## 버튼식 기어

호불호가 나뉘지만 없는게 이제 스슬 익숙해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아직까지도 급하면 좀 헤멥니다.

전자식 오토홀드는 필요시 설정하는게 더 좋은지 아님 자동으로 하는게 더 좋은지 생각 해봐야겠습니다.

## 안전

2열 문짝에 앞쪽에는 홀더형으로 임팩트바가 끼워집니다 (네임펜의 뚜껑에 펜이 끼워지듯이)

측면 추돌시 문짝이 밀리는걸 막기 위함으로 보이며 이걸로 측면 추돌테스트에 괜찮은 점수를 받은걸로 보입니다.

국내 차량은 그냥 잠금 고리 형태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