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보관물: My Car

길고 길었던 오마이집 이용기…(아직도 진행중)

뭐 사건의 발달은…   차출고가  블프에 맞춘 일정에 주문한게 제일 큽니다만.. 그래도 이건 좀…

11월 9일에 차를 출고하고 한동안 들뜬 마음으로 뭐할까 고민하다가..12월 6에 주문 합니다.

(첫번째 낭패 사유:  북미에서 이미 출시된 차량 용품을 미리 주문했어야… 하는데

특정업체 카빛나의 매트를 기다려 보느라..  (혼다 순정 oem vs 카빛나 트렁크 매트) )

배송 대행지 (이하 배대지) 배송 완료 시점은 12월 11일이 됩니다.

오마집에 물류 대란으로…   12월 19일이 되어서야 겨우 입고 확인이 됩니다.

배송 신청서 작성일은 12월 6일 (주문일자 동일 입니다)

입고 확인이 12월 19일  뭐.  물류 대란이니깐 하고   그럴수 있지요..

입고 됬으니깐  그리고 검수할 내용이 없으니깐 그리고 바로 배송이니깐   곧 되겠지 하는 바램인데

 

배송비 요청일이  1월 3일 입니다 그래도 빠른 배송을위해서  후딱 결재합니다..

몇일뒤 해당이미지의 발송준비에 뜹니다…  오~~ 이제 운송장 출력까지뜹니다..   그러나..

상단의 안내 대로.. 겨우 잡힌 항공 스케줄이

1/10 에서 12일로    그리고 15일로 미뤄진 배송일이 16일로 밀립니다  (현재 진행중) … 이네요

 

여기서 더 웃기는게 있지요…

업무 처리 및 배송비 비교를 위해서  거의 비슷한 물건을 동시에 주문하고

몰테일과 오마이집으로 나눠서 배송시켜 봅니다.

출고 신청일이 1월 3일   배송비 결재 요청이 1월 11일 이 되고

현재 국내 배송 시작했습니다.

 

12월 6일에 주문한건 아직  미발송중 상태이며 항공사 입항 예정으로 계속 밀립니다…

1월 2일에 주문한것은 현재 한국내 운송 진행중인거구요..

크기 차이로 인한  배송밀림일까요???    아님 다른게 있는건지..

둘다 목록 통관 항목이고 usa 제품이라  fta 등에 걸릴만한 내용은 없습니다만.

12월 초 주문 물량은  아직도 미국 공항에 있고   1월초 주문 물건은 현재 국내 운송중이라면

 

어찌 생각을 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앞서  블프에 주문에 있어서 이건 좀이라고 했던건

순차적인것도 아니고  좀 늦는것도 아닌  뭔가 뒤죽 박죽이라는게 참 아쉽고..그렇습니다.

뭔가..   알리 익스프레스 같은 느낌이 드는  직구 진행중  내용입니다

아래로는 12월 주문이 끝날때까지 변동 사항 계속 작성하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추가 항공사 일정 수정

내용은  16일에 비행기에 못태웠다는거지요  아무래도 작은 물건이 아니라서 그렇지만

당췌 몇일째 인지


 

또 하루 더 밀리네요….   언제 까지 갈려나..

 

비교 대상이던   국내 배송 제품은  도착 완료 입니다. (2호기 잠바 )

 

몰테일에 배송 요청했던건  (1호기 잠바)

통관 완료 되었네요…

옷끼리 비교   –>  아마존 동일날짜 주문

1호기꺼 몰테일로 배송요청  ,2호기꺼 오마이집 배송 요청 인데

이건 다른 포스트에서 정리 하겠습니다.

 

 

오딧세이 운행 기록 1년차 (11월 9일 ~ 12월 31일)

2017년  11월 9일 출고   12월 31일까지 운행

누적 운행거리  2509 km

총주유비 : 331,664 원

총 주유량: 308L

보험비: 46만   (510,540원 – 카드할인 3만 – 블박할인 2만 )

자동차세금 : 131,040원

등록부대비용:

## 추가 옵션  및 장비

. 레이노 선틴 S7 (전면.후면.측면, 선루프 30%)  : 추가금 처리

.팅크웨어 아이나비 QXD1000α   : 추가금 처리

. RF 타입 하이패스 : 딜러 서비스

.보조 배터리  : 추가 배선요청 ( 시거잭배선 -> 보조배터리 ->  블랙박스)

.E8372 LTE Wingle  (LTE 라우터)

.미라캐스트 (딜러선물)

. apple AV 디지털 어댑터 ( 지인 선물)

.꺽임 HDMI 케이블 (옥션 구매)

.킥매트  (옥션 구매)

.isofix 래치벨트  (옥션 구매)

.IR 헤드셋 (아마존 구매)

.구매 진행 중 ( 3열 폴딩매트, 딥 매트 아마존 구매 배송중)

 

## 예상 물품

.예상 물품 1.2.3열 바닥 매트

. 어라운드뷰

. 견인장치 : 자전거 거치대 연동

.자전거 거치대 Set (2~5 Ea)

## 연비소감

평균 연비 9.2 대역에서  더 낮은 경우는 극히 시내주행일 경우고

지방의 일반적인 상황에서는  늘상 9.7~9.9 사이를 오가는 형태로  운행 되며  고속도로 운행시   ~120  정도에  rpm 1500 ~ 1700정도 유지되고 또한 9단 ~10단정도 유지 되어  아무래도 3.5L의 연비에서 카니발 대비 좀더 나은 현황을 보여줍니다.

 

## 운행 소감

출발과 그리고 60대역   100 대역까지  부드럽게 가속 및 변속이 됩니다

10단의 다단미션으로 인한 부드러운 변속이 그 혜택인거 같고  또한  3.5L의 엔진으로

밀어주는 힘은 이전 산타페에서 초반에 몰려있는 출력(디젤)과 그 느낌이 다릅니다

산타페 느낌은  익스플로러 2.3과 거의 비슷한 상황입니다 (당연한  터보차저라서 그렇겠지요)

핸들링의 느낌은 익스.파일럿>>오딧세이>>>>> 산타페. 이러고 싶습니다.

코너회전시 차량 안정성은  4륜보단 못하지만   올뉴소렌토보단 좋았습니다.

 

##  2.3열 승차감

아이들이 멀미를하는 상황이라 2.3열 승차감이 꽤나 중요합니다

산타페는 30분이 거의 리밋트… (고속도로 휴게소 마다 휴식 모드)

현재로써는 그래도 휴게소 마다 쉬긴 합니다  3호기(3세) 때문에 그렇지 않곤 힘드네요

그래도 그나마 장거리 (편도 150km) 까진 별 탈없이 잘 앉아서 가고 제가 운전시에도

해당 피로감은 이전의 산타페, 아반떼와는 차이가 큽니다.

 

## 2.3열 미디어 그리고 시트운영

천정형 미디어는 현재 HDMI 포트를 이용하여  아이폰 AV어댑터로 연결 그리고 Nplayer 로 동영상을 보여줍니다.

무선을 통한 미라캐스트를 테스트를 했지만  아무래도 무선의  출렁임과  내부에 lte 라우터가 존재함으로써  충돌로 인한 손실을 무시할순 없네요..

미디어 음향도   뒷자리 (2.3열)만 가능해서 영화 보여줘도  1열에서 대화가 무리가 없는게 특징입니다.

 

시트운영은 광고와 마찬가지로 자유로우나 현 1.2.3호기의 상태로는 1열.2열에 집중하고..

3호기 초등정도때에 3열로 독립? 할수 있을거 같습니다.

내장 헤드셋과 추가된 무선적외선 방식 헤드셋으로 충분히 커버가 가능하며 필요시

적외선은 더 추가를 할수 있는거 같습니다.

## 적재 공간

2열까지 사용하고  3열은 폴딩해서 둠으로써 그 공간은 무지 무지 넓습니다.

공간 최대화를 끌어내서 골프 우산이 가로에 어느곳이라도 둘수있고

세로는 ㅡㅡ;; 넘칩니다.   굳이 단점을 꼽자면  너무 깊어서 꺼낼때 기어서 가야하는정도..

## 버튼식 기어

호불호가 나뉘지만 없는게 이제 스슬 익숙해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아직까지도 급하면 좀 헤멥니다.

전자식 오토홀드는 필요시 설정하는게 더 좋은지 아님 자동으로 하는게 더 좋은지 생각 해봐야겠습니다.

## 안전

2열 문짝에 앞쪽에는 홀더형으로 임팩트바가 끼워집니다 (네임펜의 뚜껑에 펜이 끼워지듯이)

측면 추돌시 문짝이 밀리는걸 막기 위함으로 보이며 이걸로 측면 추돌테스트에 괜찮은 점수를 받은걸로 보입니다.

국내 차량은 그냥 잠금 고리 형태 입니다.